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
한국인 마시는 물은 "수돗물 36%, 정수기 49%, 생수 32%"
수돗물 사용 모습(서울시 제공).© 뉴스1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우리 국민 3명 중 1명은 수돗물을 마시는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환경부는 지난해 3월 신설된 수도법에 따라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 '2021년 수돗물 먹는 실태조사'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전국 161개 지자체의 7만2460가구주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조사 대상자들은 수돗물 먹는 방식과 수돗물에 대한 만족도를 포함해 총 38문항에 대해 응답했다.

조사 결과, 우리 국민 3명 중 1명(36%)은 물을 먹을 때 '수돗물을 그대로 먹거나 끓여서' 먹고 있다고 응답했다.

차나 커피를 마실 때 '수돗물을 그대로 먹거나 끓여서' 사용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41.6%이며, 밥이나 음식을 조리할 때 '수돗물을 그대로' 사용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67%로 나타났다.

물을 먹을 때 '수돗물에 정수기를 설치해서' 먹는 비율은 49.5%이며, '먹는 샘물(생수)을 구매해서' 먹는 비율은 32.9%로 확인됐다. 다만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들은 물을 먹을 때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 중복 선택이 가능하다.

수돗물을 먹고 있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먹는 수돗물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만족' 69.5%, '보통' 27.3%로 나타났다.

수돗물을 그대로 먹거나 끓여 먹는 것에 대한 평소 생각은 '편리하다'(79.3%)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가장 높으며 '경제적이다'(76.5%), '수질을 믿을 수 있다'(65.6%) 등의 순이었다.

수돗물 만족도 향상을 위해 지금보다 더 강화되어야 할 제도와 정책으로는 '노후된 수도관 교체'(27.8%)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고, '원수(상수원)의 수질관리'(27.3%), '정수장 시설의 현대화'(11.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이번 조사의 자세한 내용을 담은 결과보고서를 환경부 누리집에 28일부터 게시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수돗물 사고를 예방하고 사고가 발생할 경우 신속한 대응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지자체와 함께 1단계 노후 상수관망 정비 사업(관망 112개소, 정수장 34개소)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추가 사업 발굴과 추가 지원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다.

2022년까지 161개 전체 지자체에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을 구축하여 수돗물 수질을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사고 시 이물질 자동배출 등 스마트한 수돗물을 관리체계를 갖출 방침이다.

특히 2014년부터 3년간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을 시범 구축한 경기 파주시의 경우 이번 수돗물 먹는 실태조사에서 물을 먹을 때 '수돗물을 그대로 먹거나 끓여서' 먹는 비율이 49.5%로 높게 나타났다.

또 정수장에서 깨끗하게 생산된 수돗물을 가정의 수도꼭지까지 그대로 공급할 수 있도록 주택 내 노후 옥내급수관 개선 사업도 실시하는데, 20개 지자체 취약계층 8000여 가구를 우선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김동구 환경부 물통합정책관은 "이번 조사를 통해 확인한 국민들의 수돗물에 대한 의견을 토대로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으며 탄소중립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