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위로와 희망'…안산시, 화랑유원지 단원각서 임인년 새해 타종
2022년 안산 천년의 종 시민타종 체험행사 모습. © 뉴스1


(안산=뉴스1) 최대호 기자 = 임인년(壬寅年) 새해를 알리는 제야의 종소리가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 단원각에서 울렸다.

안산시는 1일 오전 0시 온라인 사전접수를 통해 선정된 시민 40여팀, 122명 시민과 함께 '2022년 안산 천년의 종 시민타종 체험행사'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Δ사랑하는 가족들의 건강과 행복 기원 Δ호랑이띠 친구들과의 추억 만들기 Δ코로나19 극복 등 희망을 빌며 새해를 맞았다.

행사는 Δ안산 천년의 종 타종 Δ새해 희망을 적은 소원 청사초롱 만들기 Δ밝은 미래를 기원하는 소원트리 리본걸기 Δ빛 전시 포토존 등으로 구성됐다. 방역패스 적용, 출입명부작성 등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됐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었을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길 바란다"며 "임인년은 시민 모두가 행복하고 건강한 한 해가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화랑유원지 단원각에 설치한 소원트리와 빛 전시 포토존을 이달 20일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