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행정
안산시, 소득 감소 택시기사에 재난 특별지원금 지원…1인당 300만원
안산시청 전경.© 뉴스1


(안산=뉴스1) 최대호 기자 = 경기 안산시는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한 일반택시 및 법인 운수종사자에게 1인당 300만원의 재난 특별지원금을 지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재난지원금은 고용노동부의 '6차 일반택시기사 한시 지원' 지침에 따른 것이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로 소득과 매출이 줄어든 관내 5개 법인에 소속된 택시 기사다.

공고일(2022년6월3일) 현재 근무 중인 운수종사자로, 운수종사자관리시스템 기준으로 4월1일 이전에 입사해 계속 근무 중이어야 한다.? 지원 금액은 1인당 300만원이다.?

시는 지원 요건 충족 여부를 확인 후 오는 27일부터 순차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 기사분들께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올해 시 자체 생활안정지원금으로 1인당 법인택시 50만원, 개인택시 30만원을 지급했으며, 고용노동부 소득안정자금으로 법인택시 운수종사자에게 150만원씩 지급을 완료했다.

투데이안산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