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안산그리너스FC, 2년연속 2관왕 수상 영예
안산그리너스FC 이종걸 단장(왼쪽)이 시상식에서 수상을 하고 있다. 

안산 그리너스 FC(구단주 윤화섭 안산시장)가 지난 3일 서울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개최된 ‘2018 KEB하나은행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사랑나눔 상’과 ‘그린스타디움 상’을 수상하며 2년 연속 2관왕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사랑나눔 상은 다양한 지역사회활동을 통해 지역민들과의 활발한 소통을 한 구단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지역밀착 관계 형성 및 K리그에 대한 팬들의 인식향상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하여 주어지는 상이다.

안산은 지난 2017년 처음 신설된 ‘사랑나눔 상’을 2년 연속으로 수상하게 되면서 명실상부한 ‘진정한 시민프로축구단’임을 증명했다. 창단 해부터 ‘시민이 행복한 구단’을 경영 철학으로 삼고 지역사회에 뿌리내리기 위한 안산의 노력이 점차 결실을 맺어가고 있는 것이다.

그린스타디움 상은 ‘K리그 그라운드 평가인증제’로 전문기관의 현장 시험 평가와 K리그 선수, 경기평가관의 평점을 통해 최고의 그라운드 컨디션을 유지한 팀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안산이 이 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산의 이종걸 단장은 “안산만의 구단 정체성을 가지고 꾸준하고 진정성 있게 계속 나아갈 것이다. 내년 시즌에는 더 많은 안산시민들이 와~스타디움을 찾아 축구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며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