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경제
경기테크노파크 경영실적평가 6년 연속 'S등급'

경기테크노파크(원장 이강석, 경기TP)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실시한 전국 18개 테크노파크 경영실적평가에서 6년 연속 “S”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전국 테크노파크에 대한 중앙정부 주도 경영평가가 실시된 이래 6년 연속 S등급을 획득한 최초 사례다.

경기테크노파크는 설립이후 수요기반형, 현장중심형, 중소기업 현장애로분야별 정책기획을 수립하고, 전주기적 사업화 추진체계를 갖추기 위해 2013년에 비전 2020+를 전 임직원이 참여해 수립했으며, 대내외적인 환경변화에 따른 비전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하면서 기관의 가치창출과 연계한 기업지원 성과 확대를 위해 노력했다.

경기테크노파크의 대표사업으로 지구 3바퀴를 돌며 현장애로를 지원한 기술닥터사업, 과학기술보호를 선도하는 경기지식재산센터, 에너지 절감과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선도하는 경기에너지센터 등 현장 밀착형 기업지원 활동들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경기도내 유사 기업지원기관의 다수 존재와 중앙정부의 균형발전 차원의 수도권 예산지원 배제에도 불구하고, 경기테크노파크에서는 도내 31개 시군의 기업지원정책 참여를 유도하고, 한정된 예산을 선택과 집중을 통해 지원하는 다양한 수요기반의 정책을 발굴함으로서 도내 중소기업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민주적 리더십은 조직의 힘 △혁신하는 조직은 발전 △다양한 소통방법 반영 △유연한 경기테크노파크 만들기 등의 4대 전략을 실천하고 소통하면서 전 직원의 적극적 참여를 이끌어 경영성과를 높인 것이 경기TP의 6년 연속 S등급 획득의 원동력으로 된 것으로 보인다.

이강석 경기테크노파크 원장은 “현재 경기도내 중소기업의 직면한 어려움을 해결하는데 경기테크노파크의 기술지원과 함께 중소벤처기업부와 경기도, 31개 시군이 함께 고민하고 힘을 합해야 가능하다고 말하고, 이를 위해 지속적으로 중소기업의혁신과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