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안산시, 10일 버스노조 파업 대비 비상 대응태세전세버스 45대 투입 비상버스노선 운행 예정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경원여객과 태화상운 등 시내·광역버스 2개 업체가 노사 간 협상 결렬 시 오는 10일 총파업에 돌입할 것에 대비해 비상버스노선 긴급운행 등 대응방안을 마련했다고 9일 밝혔다.

현재 안산시 인가 버스는 2개사 59개 노선 597대이고, 파업으로 운행이 중단될 것으로 예상되는 버스는 10개 노선(17%), 395(66.2%)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배차간격이 늘어나고, 단축 운행 등으로 인해 시민 불편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안산시는 파업에 참여하는 운수종사자가 주로 운행하던 52번, 77번, 101번 노선 등에 대해서는 단축운행을 실시하고, 전세버스 45대를 추가로 투입하며,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운수종사자 및 버스 157대를 39개 노선에 긴급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지난 8일부터 모든 버스정류장 및 지하철역에 버스 운행 중단을 안내하는 홍보물을 부착하였으며, 대체 투입되는 전세버스 45대의 노선안내 표지를 설치 완료했다.

또한 안산시 홈페이지(www.iansan.net), 버스정류장 정보안내시스템(BIS) 및 안산시 SNS 등 모든 홍보 매체 등을 가동하여 운행 중단 사실과 대체교통 수단 투입 계획 등을 알릴 예정이다. 아울러 파업이 시작되는 10일에는 관련 부서 공무원들을 4호선 전철 환승역과 주요 버스정류장에 배치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파업으로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데 많은 불편이 예상되므로 시민들께서는 대체 교통노선을 반드시 확인 후 이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