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송호중, 학교로 찾아가는 인문학 콘서트 개최

안산 송호중학교(교장 최성기)는 지난 13일 2학년 자유학기제 연계 주제선택으로 2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교로 찾아가는 인문학 콘서트’를 실시했다.

송호중학교는 올해 독서교육을 통한 인문학적 사고의 함양을 학교중점교육활동으로 정하고 교육과정과 연계한 다양한 프로젝트 인문학 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강연은 안산시 감골도서관의 ‘감골도서관과 학교의 소통 네트워크’의 일환으로 고정욱 작가를 초청해 ‘나의 삶과 글쓰기, 그리고 희망을 이야기하다’를 주제로 이루어졌다.

이날의 강연은 「까칠한 재석이 시리즈」 및 「가방 들어주는 아이」 등 청소년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많은 책들을 써 내려간 작가의 노력과 경험들을 담담하면서도 위트 있는 이야기로 담아 학생들에게 희망과 긍정의 큰 힘에 대하여 전달해주고자 했다.

특히 장애를 극복하고 청소년들이 가장 좋아하는 베스트셀러 작가로 거듭난 작가의 노력 및 글쓰기 세계관, 또한 인고의 세월을 유머와 위트 있는 강연으로 학생들에게 많은 감동과 위안을 주었으며, 진정성있는 이야기들을 듣고 나눌 수 있었다.

강연에 참석하여 이야기를 들은 장서준 학생은 “내가 재미있게 읽었던 책의 작가를 실제로 만나니 재미있기도 하고 또 말씀을 유쾌하게 하셔서 즐거운 시간이었다. 그렇지만 이런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기까지 많은 노력을 하셨다는 생각이 들었고 대단하다는 느낌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번 강연을 주관한 서미경 교사는“지역사회와 학교가 연계하여 학생들에게 인문학적 사고를 키울 수 있는 기회가 활성화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지식도 중요하지만 직접 만나고 소통하는 기회를 통해 아이들이 더 성장하는 좋은 기회가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