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찰 조사 받은 윤화섭 시장 "시민께 송구, 당당히 헤쳐 나갈 것"
윤화섭 안산시장 © 뉴스1


(안산=뉴스1) 조정훈 기자 =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지난 18일 경찰 조사를 받은 윤화섭 경기 안산시장이 20일 공식 입장을 밝혔다.

윤 시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 주말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소식에 놀라셨을 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그동안 일부 세력의 악의적인 음해에도 시민만 바라보며 꿋꿋하게 버텨왔다. 하지만 요즘 언론 보도를 통해 전해지는 사건 내용이 실체와 너무도 달라 있는 그대로 말씀드리는 게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어 “고소인 A씨는 지방선거 기간 다양한 응원 메시지로 힘을 주셨던 분이셨다”라며 “그런데 선거 뒤 갑자기 태도가 달라졌다. 당시는 일정에 쫓겨 연락이 잘 닿지 않은 제게 서운함을 표시하는 것으로 알았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다른 배경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회고했다.

또 “지역 사업가 B씨와 지방지 기자인 그의 동생이 A씨의 일방적인 주장을 제게 전하며 겁박하기 시작했다”며 “그의 동생은 제게 A씨의 일을 거론하면서 B씨가 소유한 토지 일대를 서둘러 개발하고 인사권을 나누라는 등의 요구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윤 시장은 “저는 단호하게 거절했다. A씨의 주장이 사실도 아니거니와 시민이 맡긴 권한을 특정인을 위해 사용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시장인 저 역시 그 권한을 사욕을 채우는데 동원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시민 여러분 믿고 기다려 달라. 짙은 어둠 뒤에는 붉은 태양이 떠오른다. 그 때 모든 진실을 오롯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저열한 인신공격과 공작에 휘둘리지 않고 당당하게 헤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안산단원경찰서는 지난 18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및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윤 시장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윤 시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지자 등에게서 후원받은 수천만원 중 일부를 불법 선거자금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윤 시장에 대한 조사는 화가인 A씨(여)가 지난해 3월 단원구의 한 아파트 주변에 정차한 차 안에서 (윤 시장이) 자신에게 입을 맞추고 강제로 추행했다며 같은 해 9월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A씨로부터 고소장이 접수 된 뒤 지난 2월 윤 시장 집무실을 압수수색해 행정·일반 등 전화기 2대를 제출받아 수사를 이어왔다.

이와 관련 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윤 시장은 시민들에게 공개사과하고 즉각 사퇴하라”며 “경찰조사에 성실히 임해 모든 의혹을 해소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입장문을 내고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고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일방적인 주장을 기정사실화하는 등 민주당 등을 공격하지 말라”고 맞받았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