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도
경기도 통상촉진단, 베트남서 2271만달러 수출상담 실적
경기도청사 © 뉴스1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는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베트남 호치민과 하노이에 ‘환경산업 통상촉진단’을 파견해 2271만 달러(73건) 규모의 수출상담 실적을 거뒀다고 10일 밝혔다.

통상촉진단은 파견기간 중 ‘2019 한국-베트남 도시광산산업 컨퍼런스’ 개최를 통해 베트남 현지기업 및 연구기관과 환경 관련 산·학·관 연계의 장을 마련하고, 호치민 ‘민흥산업단지’에 입주한 한국기업과의 간담회를 통해 도내 우수환경기업의 기술과 제품을 접목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등 도내 우수 환경기업의 베트남 현지 진출의 초석을 마련하는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통상촉진단은 Δ㈜한일이에스티 Δ㈜우양이엔지 Δ㈜에이스엔 Δ㈜이피엠 Δ㈜이오니아이엔티 Δ원진테크 Δ유노빅스이엔씨㈜ Δ㈜케이이티 등 도내 8개 우수 환경기업으로 구성돼 지난 3일 베트남에 파견됐다.

도는 도내 환경기업들의 수출 상담을 돕기 위해 베트남 현지 기업과의 1:1 상담 주선, 시장조사, 통역 등을 지원했다.

그 결과, 통상촉진단으로 참여한 8개 기업은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진행된 수출상담을 통해 총 73건, 2271만 달러 규모의 수출상담 실적을 거뒀다.

김포시에 위치한 케이이티는 독자 개발한 정수설비 플랜트 관련 신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하노이 소재 산업용 정수 및 폐수처리 시스템 전문기업인 S사와 연간 360만달러 상당의 수출협약을 체결했다.

케이이티는 S사와 베트남 현지에 특수목적합작법인(SPC)를 설립, 현지 제품 생산을 통해 베트남은 물론 라오스와 캄보디아로의 수출을 공동으로 추진하게 됐다.

폐플라스틱 자동선별기 제조업체인 이오니아이엔티는 하노이에 위치한 관련 기계 전문업체인 H사와 30종류 이상의 플라스틱 자동선별기 공동개발 및 생산 등의 내용을 담은 23만달러 규모의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통상촉진단은 지난 5일 ‘2019 한국-베트남 도시광산산업 컨퍼런스’를 개최, 베트남 현지기업 및 연구기관과 소통하는 산·학·관 연계의 장을 마련했다.

지난 7일에는 호치민 인근 ‘민흥산업단지’에 입주해 있는 한국기업과의 간담회를 통해 오폐수 및 폐기물 처리 등과 관련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도내 우수환경기업의 기술과 제품을 접목하는 방안 등을 모색하기도 했다.

김경섭 도 환경산업협력팀장은 “최근 베트남의 급격한 산업화로 환경오염문제가 심각해지면서 환경산업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베트남과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도내 우수 환경기업이 베트남 현지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오는 9월 ‘경기도 환경산업 통상촉진단’을 중국에 파견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