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경제
5월 은행 가계대출 증가액 5조 '올해 최대'...주담대↓ 기타대출↑
서울의 아파트 단지. 2019.3.1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장도민 기자 = 지난달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늘어나면서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액이 올들어 월간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 4월 올해 최대치(3조7000억원)를 기록했던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 잔액 증가액은 신규 아파트 입주물량 감소로 2조8000억원으로 둔화됐으나 연초 상여금 지급으로 급감했던 기타대출 증가액은 계절적 요인(통상 가정의 달엔 증가)과 분양주택 계약금 납부 수요 증가 영향으로 지난해 10월(4조2000억원) 이후 최대치인 2조2000원으로 집계됐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5월중 금융시장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의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 잔액이 5조원 늘었다. 이는 전월의 4조5000억원보다 5000억원 확대된 수준으로 지난해 12월(5조4000억원) 이후 5개월 만에 최대치다. 올해 1월 1조1000억원으로 둔화된 뒤 2월 2조5000억원, 3월 2조9000억원, 4월 4조5000억원, 5월 5조원으로 4개월 연속 증가폭이 커졌다.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843조5544억원이다.

지난달 주담대 증가액은 2조8000억원으로 전월 3조7000억원보다 9000억원 줄었다. 지난 4월 주담대 증가액은 지난해 12월(4조9000억원) 이후 4개월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바 있다.

한은 관계자는 "주담대 증가액이 둔화된 것은 신규 아파트 감소에 따른 집단대출 축소 영향으로 보인다"며 "1~3월 신규 아파트 입주가 시작되면서 이에 대한 효과는 4월에 나타났었고, 5월엔 전세 거래량도 소폭 줄면서 전반적으로 감소했다"고 말했다. 이어 "통상적으로 가정의 달인 5월에는 기타대출이 늘어나는 경향이 있고, 올해 들어서 지난달에 분양 물량이 가장 많았던 만큼 분양주택 계약금 납부 수요가 발생해 기타대출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분양 물량은 2만3000호였다. 이는 1월 1만4000호, 2월 5000호, 3월 8000호, 4월 1만4000호보다 급증한 수치다.

서울시 부동산 정보광장과 부동산114 집계에 따르면 지난 4월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3000호로 올해 중 가장 많았다.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모두 2000호였다. 반면 4월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량은 1만호로 올해 중 가장 적었다.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량은 1월 1만3000호, 2월 1만4000호, 3월 1만2000호, 4월 1만1000호를 기록했다.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매매량은 전월보다 1000호 늘어난 1만1000호였다.

다만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을 매년 5월만 놓고 봤을 땐 2014년 5월 1조2000억원 이후 5년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2015년 5월 7조3000억원, 2016년 5월 6조7000억원, 2017년 5월 6조3000억원, 지난해 5월 5조4000억원이었다. 이는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 등으로 주택매매거래가 부진해 과거보다 관련 대출 수요가 줄어든 결과로 풀이된다.

지난달 은행권의 기업대출 증가액은 6조원으로 전월 6조6000억원보다 6000억원 축소됐다. 지난 4월 기업대출 증가액은 6조6000억원으로 3월 1조1000억원의 6배에 달했다. 지난달 대기업대출 증가액은 6000억원으로 전월 1조6000억원보다 크게 축소됐다. 회사채 주식 등 직접금융을 통한 자금조달이 확대된 결과다. 반면 같은 기간 중소기업 대출증가액은 5조원에서 5조4000억원으로 늘었다.

지난달 은행 수신은 7조7000억원 늘었다. 4월에는 5조2000억원 감소했었다. 수시입출식예금 증가액이 기업자금 유입 등으로 4월 -13조6000억원에서 3000억원으로 전환했고, 같은 기간 정기예금의 경우 지방정부 유입으로 7조5000억원에서 8조9000억원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

지난달 자산운용사 수신 증가폭은 4월 16조9000억원에서 7000억원으로 축소됐다. MMF(머니마켓퍼드) 법인자금이 유출된데 따른 것이다.

 

 

 

 

 

 

©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