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명연의원, '의료비 절감' 대통령 주장 강력 반박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 안산시단원갑)은 문케어 시행으로 국민의료비가 절감되었다는 지난 2일 문재인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 강하게 반박했다.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를 맡고 있는 김 의원은 문케어가 현 정부만 생색낸다고 비판하며 ▲2017년 설계 당시보다 약 11조원 증가한 41조원 재정소요 예정 ▲올해 건강보험료 2011년 이후 최대치 인상(3.49%) ▲과거정부보다 줄어든 국고지원 등의 근거를 제시하며 재정고갈 문제를 직접 겨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2017년 정부가 최초 발표한 문케어 소요재원은 30조 6천억 원이었으나 2019년 제1차 국민건강보험 종합계획에 따른 소요재원은 41조 5,842억 원으로 당초보다 약 11조 원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재원마련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게 되었으나 정부예산 지원은 과거 정부(이명박 정부 16.4%, 박근혜 정부 15.3%)와 비교해도 턱없이 부족한 13.4% 수준에 그치고 있어 재정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뿐만 아니라 올해 건강보험료율은 2011년 이후 최대치인 3.49%가 인상되어 결국 정부가 가입자들의 보험료율을 올려 생색내기에 앞장선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김 의원은 “지금처럼 보험료율을 올려도 2027년이 되면 건강보험 재정이 고갈된다”며 “1,2인실 병실, MRI 등의 건강보험 적용으로 인한 의료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추세를 감안하면 고갈시기는 더 앞당겨질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또 김 의원은 “정부는 문케어의 홍보에만 급급할 것이 아니라 재원을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를 밝혀주기 바라며 지속가능한 건강보험제도의 청사진을 제시해주기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