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안산문화재단, 수경시설 등 다양한 폭염대비 시설 제공

안산문화재단(대표 백정희, 이하 재단)이 폭염을 대비한 쉼터를 안산문화광장에 운영하고 있어 시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재단은 지난 6월부터 이미 수경시설을 문화광장내 다섯 곳에 운영하고 있으며, 그늘막 텐트 40개를 분수광장 등에 설치해 이동중인 시민들이 잠시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특히 수경시설은 애초 주말에만 운영하였으나 7월부터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기로 했다.분수 등 수경시설이 있는 곳은 아이들이 즐겨찾는 곳으로 주말에는 아예 가족이 소풍을 나오는 경우도 있다.

또한 재단은 무더위에 대비한 쉼터 설치 지역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안산문화예술의전당 내 전시동 2층 로비와 단원미술관 3관 1층 로비에 폭염 대비 쉼터를 마련할 계획이다.

백정희 대표는 “무엇보다 시민의 안전이 중요해 예산확보를 통해 그늘막을 설치하게 되었다”고 밝히고 “주말에 문화광장에서 다양한 공연과 행사가 열리는 만큼 시민들께서 쉼터에서 편안하게 관람하시면 시원한 여름을 보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