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경제
7월 임대사업자등록 35.8% ↑…"하반기 평균수준 회복"
국토교통부 제공© 뉴스1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7월 신규등록한 임대사업자가 전월대비 36%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새로 등록한 임대사업자는 6290명, 임대등록 주택은 1만1607가구로 집계됐다.

6월보다 등록사업자는 35.8%, 등록주택은 28.8% 늘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6월엔 전월의 임대사업자 신규등록 수 증가로 인한 기저효과로 등록 수가 감소한 반면, 7월에는 올해 상반기 월 평균 수준으로 등록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서울의 신규 임대등록사업자는 2028명으로 6월(1495명)보다 35.7% 증가했다. 수도권 전체로는 4875명이 등록해 전월(3547명)보다 37.4% 줄었다.

지방의 임대사업자 등록은 1415명으로 전월(1085명)대비 30.4% 증가했다. 7월까지 등록한 총 임대사업자는 44만7000명이다.

7월 신규 임대주택 중 서울은 3647가구, 수도권 전체는 8313가구, 지방은 3294가구다. 7월 말까지 누적된 임대주택은 144만4000가구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