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재명 “일본의 경제 침략, ‘기술독립’과 ‘경제도약’ 기회로 만들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5일 “오늘은 우리민족이 일제의 강점에서 해방되고 빚을 되찾은 지 꼭 74년째 되는 날”이라며 “일본의 경제 침략을 ‘기술독립’과 ‘경제도약’의 기회로 만들자”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발표한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일본의 경제 침략은 우리에게 분명한 위기이다. 그러나 모든 위기는 기회를 동반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본의 경제 침략은 우리에게 ‘기술 독립’의 중요성을 일깨웠다. 이번 위기는 역설적으로 ‘기술 독립’을 완성하고 우리 경제의 체질을 개선할 절호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은 충분한 저력을 갖고 있다. 대한민국의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 지금도 국민들 사이에서는 ‘독립운동은 못했어도 불매운동은 한다’는 구호가 번져나가고 있다”며 “이것이 바로 나라의 위기에 대응하는 현명하고도 자랑스러운 우리 국민의 DNA”라고 덧붙였다.

이어 “경기도는 도민 여러분을 믿고, 중앙정부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하며 지방정부가 해야 할 임무에 매진하겠다”며 “엄중할수록 냉정하게 상황을 바라보고 차분하고 치밀하게 대응하겠다. 우리 기업들의 피해 방지에 주력하고, ‘기술 독립’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일본 정부의 의도는 분명해 보인다. 한국을 희생양 삼아 개헌의 동력을 확보하고, 전쟁 가능한 보통국가로 가겠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군국주의 시절로 돌아가겠다는 야욕은 19세기형 국제정치관에 갇힌 망상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또 “1945년 광복 이래 대한민국은 어느 나라도 얕잡아볼 수 없는 경제대국으로 발돋움 했다. 과거처럼 호락호락 당할 나라도, 국민도 아니다”며 “일본 정부는 헛된 꿈에서 깨어나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자신들이 행했던 범죄를 솔직하게 인정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강제징용 피해자들과 성노예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합당한 배상을 해야 한다. 그래야만 신뢰를 회복하고 대한민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상생의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