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명연 의원 “복지부, 통계 왜곡 일자리에 68억 허비”일당 3만원, 두 달짜리 단기 알바 3,113명 고용 혈세 낭비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실업률을 감추기 위해 보건복지부가 혈세를 투입해 두 달짜리 단기 알바를 양산했다는 것이 드러났다.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 안산시단원구갑)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18년도 ‘맞춤형일자리 추진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연말 보건복지부는 일당 약 3만원, 채용기간 두 달에 불과한 일자리에 3,113명을 채용했으며 사용된 예산은 6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0월 정부는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취약계층 지원 및 공공서비스 제고를 위한 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당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에서는 단기 알바 형식의 일자리 창출은 실업률 통계 왜곡을 위한 것이라며 정부의 발표를 강하게 비판했으며, 김 의원이 이번에 제시한 자료를 통해 정부의 보여주기식 졸속행정이 수면 위로 드러나게 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국민연금공단은 385명을 채용해 일당 약 6만원, 약 40일 근무토록 하며 홍보 업무 등을 시켰으며, 독거노인지원센터에서는 일당 약 3만원에 2,585명을 고용해 두 달 동안 독거노인 현황조사 업무를 수행했다.

이외에도 건강보험공단,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서 각각 132명, 11명을 두 달 단기 알바로 채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명연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와 예산심사 과정에서 단기 알바 양산에 혈세를 낭비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했는데 현실로 드러났다”며, “국민의 복지를 책임져야 할 보건복지부조차 정부의 통계용 일자리 양산에 앞장섰다는 것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