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안전승인 2014.05.08 15:12 | 수정 2014.05.08 15:12
발전공기업 재난·안전대응시스템 전면 강화남동발전, 현장중심 대응매뉴얼 개선
한국남동발전이 발전소 재난안전 대응시스템 전면 강화작업에 나선다.
한국남동발전(사장 허엽)은 7일 본사에서 CEO 주관 재난안전특별대책회의를 열고 그동안 대부분 기업이 관행적으로 진행해 온 재난안전 대응훈련의 수준을 한층 높여 각종 재난에 효율적으로 대비하기로 하는 한편 복합적 재난에 대해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재난재해 관리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허엽 남동발전 사장은 “발전소 하나에 수 조원에 이르는 막대한 자산을 운영하는 발전사에 있어서 재난안전시스템 실효성에 대한 논의는 더욱 중요한 관리요인”이라며 “기존 안전대응시스템의 약점을 사전에 점검해 취약점을 보완하고 상황발생시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복합적으로 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대책회의에는 삼천포화력본부와 영흥화력본부 등 6개 사업소가 화상으로 참여해 현장 실무자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함으로써 기존 재난대응매뉴얼의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한 논의가 광범위하게 이뤄졌다.
영흥화력본부의 한 근로자는 현장에서 안전사고가 일어나는 경우는 대부분 복합재난일 가능성이 매우 높은 만큼 대응훈련을 실시할 때도 화재, 구호, 구급 등 개별재난의 복합발생 상황에 대한 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남동발전은 또한 재난대책 매뉴얼이 만들어 진 후 상황변경으로 인해 현실성이 떨어지는 내용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 현장 근무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가장 효율적인 재난대응 매뉴얼을 완성한 후 강도 높은 훈련을 통해 현장 적응성을 제고해 나갈 방침이다.
남동발전은 이와 함께 재난 발생 시 컨트롤 타워의 현장 장악능력과 정보전달력이 재난대응의 관건으로 보고 TRS(Trunked Radio System 다수공동채널무선이동통신)를 적극 활용하며 효율적으로 컨트롤 타워와 중앙제어실의 업무를 효율적으로 분담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안전신문  webmaster@safetynews.co.kr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21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