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
안산시 전국 최초 이면도로 소형 청소차 운영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좁은 도로와 보행로 주변에서 이물질을 효과적으로 청소할 수 있는 소형 청소차를 도입한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이날 원곡동 다문화거리에서 주민, 환경미화원, 관계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석맞이 안산 청소의 날’ 행사를 열고 소형 청소차 도입기념 시승식도 함께 진행했다.

이번에 도입한 소형 청소차는 모두 10대로 상록구 5대, 단원구 5대가 배치돼 운영된다. 보도(步道)에서 운영 가능한 소형 청소차는 앞으로 이면도로와 보행로를 깨끗하게 유지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좌식 탑승형 청소차를 가로청소 분야에 도입하는 것은 전국 최초로, 기존 손수레와 빗자루 위주의 가로청소 방식에서 큰 변화도 예상된다.

소형 청소차를 운행해 본 환경미화원은 “가로청소를 위해 매일 10㎞ 이상을 걷고 허리를 굽혔다 폈다 하는 작업이 많다”며 “소형 청소차 활용으로 환경미화원의 근무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소형 청소차 도입으로 그동안 미세먼지 청소가 어려웠던 좁은 길이나 보도 위까지 청소가 가능하게 됐다”며 “앞으로 시민에게 건강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