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안산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와동 70대 부부, 용인시 확진자 며느리와 접촉. 고대안산병원 이송 조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없었던 안산시에 7일 새벽 단원구 와동에 거주하는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고 안산시가 밝혔다.

시에 따르면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확진자(며느리)와 접촉한 A모씨 부부(78세 남자, 73세 여자)가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시는 먼저 A모씨 자택(화정천 동로8길)에 대한 긴급방역과 함께 접촉자 검사(격리조치) 완료후 추가동선은 홈페이지에 공개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현재 안산시 홈페이지는 접속량이 많아 연결이 되지 않고 있다.

 

*다음은 안산시 발표 내용

사랑하는 안산시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송구하다는 말씀 올립니다.
3월 7일 오전0시 안산시민 중 2명이 확진자로 확인되었습니다.

안산시 화정천동로 8길에 거주하는 78세(남), 73세(여) 부부로, 지난 2월 22~23일 용인 며느리 집을 1박2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며느리(49)는 군포에서 근무하는 자로, 3월 5일 확진 판정을 받고 ‘군포 확진자-2’로 관리 중입니다.
3월 5일 아들 측의 신고를 받은 단원보건소는 용인 방문 사실을 확인하고 즉시 자가격리 조치하였으며, 3월 6일 자가격리 중 의심증상이 발생하여 단원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후 양성으로 판정되었습니다.

확진자는 현재 상급병원인 고대안산병원으로 이송 조치하였으며, 확진자의 자택 등 주변지역을 신속하게 방역소독 하였습니다.

시민여러분께서 가장 걱정하고 계실〈확진자의 이동경로〉와 〈접촉자〉에 대해서는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과 함께 신속하게 조사하여 공지해 드리겠습니다.

조사결과는 안산시청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신속하게 알려드릴 예정이오니 시민여러분께서는 잘못된 정보에 동요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신속한 상황대처로 지역사회 감염 전파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9. 어르신들이 다른 지역에 거주하는 가족을 접촉하며 벌어진 불가항력의 상황을 이해해주시길 바라며, 시민들의 많은 협조를 구합니다.

2020. 3. 7.

안산시장 윤화섭 올림

투데이안산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