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경제
안산상공회의소, 자랑스런 기업인상에 권순묵 회장, 안흥국 사장 선임허재건 회장, 신동욱 대표이사 공로패 수상, 제145회 최고경영자 조찬강연회도 진행
김무연 회장이 조찬강연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안산상공회의소(회장 김무연, 이하 안산상의)는 지난 3일 ‘제145회 최고경영자 조찬강연회’ 및 ‘자랑스런 기업인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강연회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과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으며, 강연에 앞서 자랑스런 기업인상과 공로패 시상식을 가졌다.

안산상의는 국가‧지역경제 및 기업 발전에 공헌한 기업인을 시상하는 ‘자랑스런 기업인상’의 수상자로 한국후꼬꾸㈜ 권순묵 회장과 ㈜한샘 안흥국 사장을 선정했으며, 대원산업㈜ 허재건 회장과 ㈜유상 신동욱 대표이사는 안산상의 및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공로패를 수상했다.

이어서 진행된 강연회에서 안산상의 김무연 회장은 “’바이드노믹스‘는 미국 경제 성장세 확대와 세계 무역질서 회복에 따른 교역량 증가로 우리 경제에 ’긍정적‘일 것으로 기대되지만, 미중 갈등, 법인세 등 기업 증세 추진, 반독점 규제 강화 등은 한국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제대로 준비해서 주어진 기회를 놓치지 말라‘는 뜻의 ’물실호기(勿失好機)‘라는 말처럼 우리 기업인 여러분께서도 미리 예측하고 준비하여 다가올 기회를 붙잡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최병일 교수가 '바이든시대 한국경제'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바이든 시대, 한국경제’라는 주제로 최병일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를 초청한 이번 강연회에서 최 교수는 “미중 패권 경쟁은 누군가 확실한 승자가 될 때까지 계속될 것이며, 지금까지 패권 경쟁에서 힘없던 우리나라가 핵심 기술을 가지면서 우리보다 강한 나라를 통제할 수 있는 요인이 생겼다”라고 강조하며 “역사는 이제 확연히 바뀌었으며, 리스크를 감수하지 않으면 제대로 된 의사를 결정할 수 없다”라며 강의를 마무리했다.

한편, 『최고경영자 조찬강연회』는 기업의 CEO를 대상으로 기업 경영에 영향을 미치는 사회 이슈와 이에 따른 전략적 시사점을 도출하기 위해 1989년부터 개최해 오고 있으며, 디지털 ‧ 비대면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온라인 지원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