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고려인-가까운 이웃의 몰랐던 이야기 展’, 오는 28일까지 선부역 광장서 개최

 

(재)안산문화재단이 경기도 문화의 날 예술열차 안산선 마지막 정차역인 선부역에서 광장✕역사라는 주제로 ‘고려인-가까운 이웃의 몰랐던 이야기 展’을 11월 28일까지 서해선 선부역 광장에서 개최한다.

예술열차 안산선은 안산시를 관통하는 4호선 및 서해선, 수인선을 중심으로 자생적인 플랫폼을 구축하는 동시에 각 역사가 위치한 장소들의 특색을 반영한 지역 맞춤 프로그램들을 기획하며 시민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이번 전시는 독립운동에 헌신한 고려인, 짧지만 긴 고려인의 역사, 그리고 문화(나라 밖에서도 지킨 전통) 총 세 개의 테마로 기획했다.

또한 고려인 댄스팀 ‘빅핑거스’의 <고려인 VIBE>, 고마워 사동 프로젝트를 통해 안산시 사동 주민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만들어온 ‘애니웨어’의 <고국에서 살아가는 이야기> 공연 영상을 함께 전시해 보다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고려인 거주 마을

 

특히 이번 프로그램은 한국에 거주하는 고려인 동포의 모국 정착과 권익을 위해 지원하는 ‘고려인지원단체(사)너머’와 지역사를 연구하고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 및 운영하는 ‘지역사교육연구소’와 협력해기획했으며, 새로운 접점이나 관계를 탐색해 포용하는 정철규 작가가 전시 큐레이팅을 맡았다.

이번 전시 협력으로 참여한 지역사교육연구소는 “이번 전시를 통해 같은 동포로서 고려인을 바라보고 그들의 정체성을 확립하길 바란다”고 전했으며, 안산문화재단 예술열차 안산선 담당자는 “이번 전시는 선부동 뗏골마을을 중심으로 형성된 고려인 지원단체와 안산 지역사를 연구하는 커뮤니티와 함께 협력한 프로그램이라 더욱 뜻깊다.”라고 덧붙였다.

경기도 문화의 날로 선정된 이번 사업은 (재)안산문화재단이 주관하고 경기도, 안산시와 한국철도공사에서 후원한다.

문의 (재)안산문화재단 지역문화부(031-481-0528)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