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행정
안산시민 10명 중 8명 “코로나19 3차 접종 OK” 긍정적‘생생소통방’간단 설문…백신패스’찬성 59.8%·반대 40.2%

 

 

안산시민 10명 가운데 8명은 건강과 일상 회복 등을 위해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안산시는 간단 설문 웹사이트인 ‘생생소통방’을 통해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5일까지 3차 예방접종과 방역패스에 관한 인식 조사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설문 결과를 보면 전체 응답자 498명 가운데 92.8%(462명)는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쳤고, 나머지 7.2%(36명)는 아직 2차 접종을 안했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3차 접종을 했거나(37.9%·189명), 할 계획인 응답자(45.8%·228명)가 모두 83.7%(417명)로 나왔다.

반대로 접종하지 않겠다는 응답자는 14.6%(73명)였다.

3차 접종을 반대하는 응답자들은 ▲백신 부작용 우려(42.6%) ▲여전한 돌파감염 가능성(35.2%) ▲접종 대상자의 고위험군 제한 필요성(4.3%) 등을 이유로 꼽았다.

식당이나 카페, 실내체육시설 등에 적용하는 백신패스를 놓고는 긍정적인 응답이 59.8%(298명), 부정적인 응답은 40.2%(200명)였다.

백신패스를 찬성하는 응답자들은 ▲확진자 억제를 위해(50.5%) ▲모두의 건강과 일상회복을 위해(32.4%) ▲백신 접종률 높이기 위해(10.2%) ▲백신 미접종자 보호를 위해(7.0%) 등을 이유로 꼽았다.

반대는 ▲특정질환 등에 따른 미접종 시민 차별 논란(39.1%) ▲개인 자유 침해(33.7%) ▲접종자의 바이러스 전파 우려 여전(15.4%) ▲6개월 백신 접종 유효기간에 따른 불편(12.4%) 등의 순으로 나왔다.

안산시민의 백신 접종률은 지난해 12월 말 현재 1차는 94.4%, 2차는 91.1%,, 3차는 35.2%였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도 시민들이 인내하며 방역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며 “코로나19 사태가 빨리 종식될 수 있게 방역과 예방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