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단체
사임당. 신그린. 신사모 회원들 김장 1100여포기 사랑 나눔
회원들이 대부동에서 직접 기른 배추로 김장을 담고 있다.

11월이면 우리의 전통문화로 자리잡은 김장 담그기 행사가 여기저기서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수년간 직접 배추농사로 김장나눔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단체가 있어 화제다.

대부동과 신도시를 기반으로 하는 모임인 사임당과 신그린, 신사모 회원들이 시골 텃밭에 밭을 일구고, 봄부터 고추 모종을 가꾼 농산물로 직접 1100여포기의 김장을 담았다.

특히 안산에서는 직접 재배하고 가꾸고 심은 배추로 김장담기 행사를 하는 것은 쉽지 않은 상황이어서 이들 단체들의 꾸준한 봉사는 주위의 귀감이 되고 있다.

이 단체들은 여러해 전부터 봄부터 직접 농사를 지어 지역 홀몸 어르신이나 어려운 가정, 소년소녀 가장 집에 누구보다 건강한 겨울 먹거리를 제공해 오고 있다.

사임당봉사단 김정숙 회장은 “모임의 고문인 신성철 전 시의원이 제공한 대부도 텃밭에 고추며, 파, 갓, 배추 등을 심어 일 년간 함께 농사지은 수확물을 김장으로 나눌 수 있어 더욱 의미 있다”고 말했다.

올 해 김장나눔 행사는 4일간 배추를 뽑고 나르고 다듬고 절이는 일을 회원들이 직접 했으며 박순자 국회의원과 신성철 전 시의원 등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이 보태져 추운겨울을 나는 어려운 이웃들을 즐겁게 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